Difference between revisions of "2014 Hanyang Pride 30"

From 한양 위키
Jump to navigation Jump to search
Line 71: Line 71:
  
 
==설립자 김연준==
 
==설립자 김연준==
'''백남 김연준 탄생 100주년 한양의 뿌리, 음악의 힘===
+
'''백남 김연준 탄생 100주년 한양의 뿌리, 음악의 힘'''
  
 
‘그의 작품세계는 순수하고 낭만이 있으며 동양의 아름다운 예술적 향취를 간직하고 있다. 고전적인 한국예술을 바탕으로 서양 음악을 잘 구사해 융합된 신선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한다.’ 1979년 5월 28일, 독일 튀빙겐의 일간지에 전날 펼쳐진 공연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독일 뮌헨에서 열린 한국 작곡가의 작곡 발표회는 청중의 아낌없는 갈채를 받았다. 독일 청중들은 그의 작품과 음반의 판매처를 알기 원했다. 이후 독일 튀빙겐 대학의 작곡가상 대상을 수상하게 되는 이 작곡가는 우리 대학의 설립자인 고(故) 백남 김연준 선생(1914~2008)이다. 2014년은 그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였다.
 
‘그의 작품세계는 순수하고 낭만이 있으며 동양의 아름다운 예술적 향취를 간직하고 있다. 고전적인 한국예술을 바탕으로 서양 음악을 잘 구사해 융합된 신선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한다.’ 1979년 5월 28일, 독일 튀빙겐의 일간지에 전날 펼쳐진 공연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독일 뮌헨에서 열린 한국 작곡가의 작곡 발표회는 청중의 아낌없는 갈채를 받았다. 독일 청중들은 그의 작품과 음반의 판매처를 알기 원했다. 이후 독일 튀빙겐 대학의 작곡가상 대상을 수상하게 되는 이 작곡가는 우리 대학의 설립자인 고(故) 백남 김연준 선생(1914~2008)이다. 2014년은 그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였다.

Revision as of 14:35, 26 July 2019

  • 발행일 : 2015년 2월 16일
  • 2014년 한양대학교 주요 이슈를 30가지 영역으로 구분

한양인재개발원

입학에서 취업까지 논스톱 관리 국내대학 최초 인재개발원 문 열다

한양대가 국내 대학 중 처음으로 ‘한양인재개발원’을 설립하고 2014년 3월 26일 개원식을 가졌다. 대학이 재학생의 취업이나 창업 활동만 지원하던 것에서 벗어나 종합적인 경력 개발을 돕는 새로운 시도다. 지난 2009년 국내 대학 최초로 글로벌기업가센터를 개설, 대학생 창업 지원에서 선도적 역할을 했던 한양대가 또 한 번 ‘창의형 인재 양성’에 팔 걷고 나선 것이다

How

‘경쟁력 있는 실용인재 육성’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한양인재개발원은 취업·창업·리더십 교육과 학생 진로 상담을 결합한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과거 한양리더십센터, 글로벌기업가센터, 커리어개발센터(구 취업지원센터), 한양상담센터에 분산됐던 인재 육성 기능을 한데 묶어 시너지를 발휘하게 할 계획이다. 이로써 한양대학교는 수요자, 즉 학생의 관점에서 실용인재 양성을 위한 환경을 마련하고, 취업/창업/리더십/상담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최대화시켜 한양인의 종합적 경력 개발을 지원하게 되었다.

한양인재개발원 설립 목적

  • 수요자(학생) 관점의 실용인재 양성을 위한 환경을 교내에 마련
  • 취업, 창업, 리더십, 상담을 연계한 종합적 경력 개발 및 지원
  • 실용학풍 차원에서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 창출


교육축제

즐기고, 느끼는 교육 축제 꽃피다

배움이 강의실 안에만 있지 않다. 사회 변화에 발맞춰 맞춤 정보를 제공하고 학생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남다른 현장에 사람들이 모이고 있다. 그곳은 한양의 ‘축제’가 된다. 특히 기업이 함께 기술을 공유하고 학생들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선보인 산학협력 현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HY-Tech Fair 11월 26~28일 올림픽체육관

한양대학교는 2014년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을 위한 LINC사업 2단계에 선정돼 3년간 모범적인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만들어 나갈 기반을 구축했다. HY-Tech Fair는 스타트업, 산학협력, 취업, 캡스톤디자인 등 4개 부문의 주요 프로그램로 구성하고 스타트업 아카데미, 창업멘토링, 기업지원 프로그램, 산학협력 협의체 소개, 우수 중견기업 박람회, 현장면접, 참여 학생 컨설팅 등을 통해 학생들의 구직활동을 도왔다.

HY G.P.S 11월 19~20일 HIT

한양 교육성과 페스티벌(HY G.P.S, Hangang Global Paradigm Shift Festival)은 학부생의 필수 3C 역량인 창의(Creativity), 소통(Communication), 통섭(Consilience)의 향상을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또한 학부교육 선도대학 육성사업(ACE) 및 수도권대학 특성화사업(CK-Ⅱ)의 우수한 성과물을 대내외에 알림으로써 학생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대학의 위상 제고에 큰 역할을 하였다.

JOB Discovery Festival 9월 1~3일 올림픽체육관

한양 잡 디스커버리 페스티벌(JOB Discovery Festival)은 취업 준비생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에는 우수한 인재를 확보할 기회를 마련해줬다. 페스티벌은 국내 주요 대기업을 비롯해 우수 중견기업, 외국계 기업 등 150여개 기업이 참여해 구인업체와 구직자 간 만남의 장을 펼쳤다.


희망한대

더욱 커진, 사랑의 실천

한양대학교 사회봉사단은 1994년 12월 7일 창단해 20주년을 맞았다. 지난 20년 동안 우리 대학의 건학 이념인 ‘사랑의 실천’에 발맞춰 학생, 학교, 봉사기관 모두가 만족하는 봉사를 위해 꾸준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사회봉사단은 이름을 ‘희망한대’로 바꾸고 출범식을 개최하면서(5월 25일) 다양하고 신속한 봉사 시스템을 구축하는 원년으로 삼았다.

“함께한대”와 함께 글로벌 홍보를

국내 최초 동문 사회봉사단인 ‘함께한대’와 함께 2014년 7월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함께한대는 동계 방학중이었던 2014년 2월 필리핀 떼르나떼 지역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친바 있다. 해외 현장에서는 각종 지역 봉사활동을 비롯해 의료봉사, K-pop 한류 전파, 배구 교육 전수 등 축적된 노하우를 활용해 최적의 활동을 펼쳤다. 더불어 책걸상 550여개의 후원물품을 캄보디아에 보내기도 했다. (4월 12일)

졸업생과 재학생이 하나되어 지역에 온정을

  • 2014년 5월 24일 왕십리 주택가에서 벽화 그리기 봉사
  • 2014년 9월 29일, 제3회 함께한대 자선기금 모금 음악회를 예술의 전당에서 개최
  • 2014년 11월 8일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봉사(세아봉)’ 이름으로 김장나눔 행사 개최
  • 2014년 11월 15일 한양대 근처 지역 일대에 연탄 배달봉사 총 5,100장 전달


스포츠 명문대

전국대학야구대회 우승!

지난 1957년 창단 이후 해체되었다가 1961년도에 재창단된 한양대학교 야구부는 2014년 9월 4일 열린 ‘제48회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거뒀다. 이는 통산 7번째 우승이자 지난 1997년 이후 17년만의 우승이라 어느 때 보다 더욱 값졌다.

우승하기까지

한양대학교 야구부는 총 31개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서울대(6:0), 경희대(9:0), 세한대(4:1), 중앙대(7:0 콜드게임)를 상대로 연승하며 결승에 올랐고, 결승에서 동의대를 4대3으로 꺾으며 우승기를 거머쥐었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대학의 팀타율은 3할 4푼 3리를 기록하며 올 시즌 프로야구 리그 평균 타율인 2할 9푼 1리와 비교해 압도적인 공격력을 자랑했다.

야구부의 자랑, MVP

이번 대회에서 한양대학교 야구부는 우승과 더불어 권정웅 선수(생활스포츠학부 4년)가 최우수선수상을, 최채흥 선수(생활스포츠학부 1년)가 우수투수상을, 황현준 선수(생활스포츠학부 3년)가 수훈상을, 소재환 선수(생활스포츠학부3년)가 타격상을 각각 수상했다. 아울러 팀을 이끈 김한근 감독에게 감독상이, 임덕호 총장에게 공로상이 돌아갔다.

야구부 출신들 전성시대

전통 명문 야구대학으로서 야구계의 핵심 인물들을 배출한 한양대학교 야구부 출신에는 대표적으로 프로야구 구단 넥센 히어로즈 감독 김시진(체육 ’77 졸), 삼성 라이온즈 감독 류중일(체육 ‘87 졸), 경찰청 야구단 수석코치 정현발(체육 ’77 졸), 삼성 라이온즈 코치 장효조(체육 ’79 졸), SK와이번스 코치 이만수 동문(체육 ‘82 졸) 등이 있다.


설립자 김연준

백남 김연준 탄생 100주년 한양의 뿌리, 음악의 힘

‘그의 작품세계는 순수하고 낭만이 있으며 동양의 아름다운 예술적 향취를 간직하고 있다. 고전적인 한국예술을 바탕으로 서양 음악을 잘 구사해 융합된 신선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한다.’ 1979년 5월 28일, 독일 튀빙겐의 일간지에 전날 펼쳐진 공연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독일 뮌헨에서 열린 한국 작곡가의 작곡 발표회는 청중의 아낌없는 갈채를 받았다. 독일 청중들은 그의 작품과 음반의 판매처를 알기 원했다. 이후 독일 튀빙겐 대학의 작곡가상 대상을 수상하게 되는 이 작곡가는 우리 대학의 설립자인 고(故) 백남 김연준 선생(1914~2008)이다. 2014년은 그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였다.

가곡한세기 특별전 2014년 10월 21일 ~ 2015년 2월 28일 한양대 박물관

이 전시는 한국 가곡을 주제로 한 최초의 음악사 전시로 홍난파 동요 악보 원판(1933, 단국대학교 난파 홍영후전시실) 등 서양음악 도입 초기 자료, 유명 작곡가들의 친필 악보와 가곡집, 1970~8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KBS 전국 순회 가곡의 밤> 프로그램과 성악가들의 사진까지 다양한 역사적 자료를 전시했으며, ‘청산에 살리라 - 백남 김연준 선생의 음악세계’코너를 통해 선생께서 처음 작곡을 시작하였을 때 사용한 피아노와 친필악보, 가곡집, LP 음반과 함께 1980년대 중반 새해 김연준 선생 자택에 당시 음악가들이 모여 찍은 단체 사진 등을 소개했다.

<백남 김연준 선생 탄생 100주년 헌정 음악회> 2014년 10월 28일 광진문화예술회관 나루아트센터 대공연장

매년 한국의 음악가 기념 연주회를 기획해 오고 있는 ‘우리가곡운동본부’가 주최한 이 음악회의 정동기 대표는 “민족과 역사의식이 절실한 때 우리 나라 음악가들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것이 우리 문화의 장기적 발전을 기여할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준 박사 탄생 100주년 송년음악회> 2014년 12월 28일 백남음악관 한양가족 모두가 참석하여 설립자님이 남긴 아름다운 음악을 통해 그의 발자취를 더듬어 보고, 그의 일생을 기리며 존경과 헌정의 뜻을 표하였다.